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제] 난민 찬성한 여성 정치인, 흉기 공격 다음날 시장 당선

기사 이미지

헨리에테 레커 쾰른 시장 [사진 뉴시스]

시장 선거 하루 전날 이민에 반대하는 괴한으로부터 흉기 피습을 받은 헨리에테 레커 (58·사진) 후보가 독일 쾰른의 첫 여성 시장으로 당선됐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교민주당(CDU)의 지원을 받는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 레커는 18일(현지시간) 52.7%의 표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레커는 지난 17일 쾰른의 한 시장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도중 괴한이 휘두르는 흉기에 목을 찔려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생명에 지장은 없지만 칼에 찔린 상처가 깊어 레커 후보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채로 자신의 당선 소식을 들어야만 했다. 의료진은 “레커가 중상을 입었지만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상태가 안정적인만큼 곧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쾰른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는 44세 남성으로 외국인 혐오가 범행 동기로 추정된다. 피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수년 간 실업 상태에 있었으며 “외국인이 독일에 유입되는 것을 반대하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레커 후보가 기독교민주당의 지원을 받으며 난민 수용 정책을 적극 지지하는 데 대해 불만을 품어 흉기를 휘두른 것이다.

레커 후보는 2010년부터 난민 주택 문제를 다루는 쾰른시의 사회통합부서 담당집행관으로 일해 왔다. 또 쾰른 시장 선거에 출마한 이후 “난민 유입으로 인한 비용을 논하기 보다는 그들이 가진 잠재력과 기회에 대해 이야기해야 한다”며 난민 유입 정책을 옹호하기도 했다.

레커 후보 피습 이후 헤이코 마스 법무부 장관은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며 성명을 냈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부 장관도 이번 사태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며 “난민을 둘러싼 논쟁이 증오로 가득한 언어와 폭력행위로 이어지는 것을 우려해왔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독일에선 메르켈 총리의 난민 수용 정책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면서 반(反)이민 정서를 가진 보수세력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난민 수용에 반대하는 시위와 테러는 물론, 난민들이 지내는 숙소에 대한 공격이 올해에만 500여 건이 발생해 지난해보다 3배 증가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