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의가 본 기적 10회 오후 2시 예고]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이근영 교수

기사 이미지


결혼은 선택이다. 임신도 그렇다. 하지만 늦은 결혼으로 겪을 수 있는 임신 질환은 선택이 아니다.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부는 조기 진통, 분만 중 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같은 고위험 임신 질환을 가능성이 크다. 30대 이상의 고령 임신에 여러가지 조언이 붙는 이유다.

19일 오후 2시에 생방송 되는 중앙일보 인터넷 방송 ‘명의가 본 기적’(이하 ‘명의’) 10회에는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이근영(산부인과) 교수가 출연해 고위험 임신 질환을 다룬다. 이 교수는 이 분야 국내 최고 명의로 꼽힌다.

이날 방송에서 이 교수는 고위험 임신 사례를 설명하고 자궁경부무력증의 발병 원인 및 치료방법을 제시한다. 자궁경부무력증 또한 고위험 임신 질환으로, 임신 중기에 알 수 없는 이유로 자궁경부가 미리 벌어져 유산 또는 조산을 하는 것을 말한다. 이 분야 권위자인 이 교수는 다른 병원으로부터 자궁경부무력증 의심 산모의 치료를 의뢰받기도 한다. 이 교수는 자궁 내 압력을 낮춘 후 응급 자궁경부 봉합수술을 국내 최초로 시도한 의사이기도 하다.

이 교수는 중앙대학교 의과대학과 석·박사를 졸업하고 한림대 한강성심병원에서 전공의를 수료했다. 2010년도까지 강남성심병원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와 산부인과학교실 주임교수, 한림대 의료원 부의료원장과 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과장을 겸하고 있다. 또 대한태아의학회의 회장과 대한산부인과학회 보험위원장을 맡고 있다.

'명의가 본 기적'은 매월 두 차례, 월요일 오후 2시 중앙일보 오피니언 코너 ‘오피니언 방송’(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을 통해 생방송 된다. 방송 진행은 중앙일보 박태균 식품의약칼럼니스트가 맡고 있다.

중앙일보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으며 언제든지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

김하온 기자 kim.ha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