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항공, 증시에 뜬다…16년만에 첫 항공사 상장

기사 이미지

제주항공이 증시에 뜬다. 항공사의 상장은 1966년 대한항공, 1999년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사상 세 번째다. 저가항공사 중에서는 첫 상장이다.

1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코스피 상장을 위해 21,22일에 수요예측을 실시하고 28,29일 청약을 받기로 했다. 주당 공모희망가격은 2만3000~2만8000원이다. 주식 거래는 11월 6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이번 상장을 통해 구주 200만주(총 발행주식수의 8.9%)를 매각하고 신주 350만주를 발행한다. 상장 후 전체 발행주식수는 2590만6758주다. 최대주주는 AK홀딩스로 상장 후 지분율은 57%다.

제주항공은 한성항공(티웨이항공의 전신)에 이어 2005년 두번째 저가항공사로 출범했다. 한성항공이 부정기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은 것과 달리 제주항공은 처음부터 정기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은 정기 항공사로 출범했기 때문에 사실상 최초의 저가항공사라는 평가도 있다.

회사 설립 후 초기에는 저가항공사 난립으로 생존에 대한 우려를 할 정도였지만 2011년 흑자전환한 이후 승승장구하고 있다. 저가항공사 중 지난 9월 현재 인천국제공항 누적 기준 점유율이 31.5%로 1위다. 지난해 매출액도 5101억원으로 국내 저가항공사 중 가장 많았다. 일본·중국·동남아 등 단거리 해외여행이 활황세를 보이면서 장기 실적 전망도 밝은 상황이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저가항공 시장은 지난해 1조8000억원 규모에서 2020년이면 3조7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며 “제주항공은 강력한 원가경쟁력을 바탕으로 ‘싸게 팔아도 남는’ 전략을 통해 지속적으로 수익성을 개선시키고 있어 가장 매력적인 업체”라고 말했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