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사의

기사 이미지
주철기(사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한국형전투기(KF-X) 사업에 필요한 핵심 기술 이전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순방 직전 사의를 표명했다고 여권의 핵심 관계자가 18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방위사업청이 지난 4월 미국 측으로부터 4개 핵심 기술을 이전해 줄 수 없다는 통보를 받은 뒤 두 달이 지난 6월에야 청와대에 늑장 보고를 했다”며 “하지만 이마저도 박 대통령에게 제대로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청와대 내부에서 문책론이 일자 주 수석이 책임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했다. 주 수석 책임론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늑장 보고 과정을 조사하던 중 나왔다고 한다.

 또 다른 여권 고위 관계자는 “순방에서 돌아온 뒤 박 대통령도 주 수석의 거취에 대해 숙고하고 있으며, 아직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 수석은 정부 출범 후 박 대통령을 보좌해 온 원년 멤버다.

 특히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박 대통령의 방미 기간 중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을 만나 기술 이전을 요청했는데도 거절당한 뒤 새누리당에서 KF-X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돼 박 대통령의 결심에 따라선 외교안보라인의 대대적인 교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의 정상외교가 한 장관의 굴욕외교로 빛이 바랬다”며 “외교안보라인의 수술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운영위는 청와대의 새해 예산안을 논의하기 위한 전체회의를 23일 소집해 놓고 있다.

최익재·남궁욱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