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 정확한 진단은 삶의 질 높여 맞춤 치료로 부작용도 낮춰

기사 이미지

리차드 유 `한국로슈진단` 대표


질병의 예방과 치료는 진단에서 시작된다. 진단의 오류는 환자에게 치료 시기를 놓치게 하고, 잘못된 치료를 유도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온다. 국가적으로 엄청난 의료비용 부담과 손실로 이어진다. 반대로 정확한 진단은 적절한 치료와 의료비 절감을 가능하게 한다. 지난 13일 한국로슈진단의 리차드 유 대표이사를 만나 진단의 가치와 미래에 대해 들었다. 로슈진단은 글로벌 진단시장 1위 기업으로, 유 대표는 올 4월 중국로슈진단 진단검사사업부 본부장에서 한국로슈진단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한국로슈진단은 지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진단키트를 기부하기도 했다.

부임하자마자 한국에서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사태가 시사하는 바가 있다면.
“국가가 지속가능하고 양질의 보건의료시스템을 유지하는 데는 진단시스템이 필수다. 의료진이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도와줘서다. 진단은 정확한 치료의 시작이다. 급성 심근경색 환자를 의사가 퇴원시켰는데 심근경색이었다면 환자는 사망할 것이고, 심근경색이 아니면 의료자원 낭비다. 우리는 환자가 병원에 오자마자 한 번, 한 시간 후 한 번 더 검사함으로써 심근경색 여부를 정확히 판단할 수 있는 검사법을 개발했다. 정확한 진단은 국민의 삶의 질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진단이 의료비용 절감 측면에서도 중요한데.
“점점 더 많은 국가가 진단에 투자하고 있다. 자궁경부암을 1기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95%다. 하지만 3~4기에 발견하면 환자에게 훨씬 더 많은 치료비 부담과 고통을 안겨준다. 진단에 대한 투자를 1% 늘리면 전체 의료비용의 5%를 절감한다는 말이 있다. 진단에 투자하고 선별검사가 활성화되면 국민 건강수준은 높아지고, 의료비용은 낮출 수 있다.”
표적항암제 등 세계가 맞춤의료로 가는 추세다. 여기서 진단이 갖는 의미는.
“새로운 표적항암제가 나와도 잘 맞는 환자를 찾아내 치료할 수 있어야 한다. 진단은 특정 치료제와 그에 맞는 환자를 찾아내고, 치료 결과를 높이면서 부작용은 낮추는 결과를 가져온다.”
미래 진단기술은 어떤 모습으로 발전할까.
“차세대 진단은 기술로 승부한다. 지난해에 로슈는 미국의 ARIOSA라는 회사를 인수했다. 이 회사는 채혈만으로 태아의 다운증후군 유무를 판별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정확도는 99.5%다. 기존에는 채혈과 초음파검사를 한 후 위험도가 높은 산모에게는 양수검사까지 해야 했다. 긴 바늘로 양막에 찔러서 하는 검사다. 10명 중 1명꼴로 유산이 발생할 수 있을 만큼 위험성이 높았다. 이런 식으로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다. 또 많은 사람의 유전자 정보를 확보함으로써 암 발생 위험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다.”
진단과 관련해 독자에게 조언한다면.
“진단의 중요성이 일반인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측면이 있다. 혈당측정계를 쓰는 사람은 많지만 진단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보건의료 분야에서 진단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좀 더 많이 알리고 싶다. 모든 국민은 자신의 질환과 자신이 받는 검사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 진단에 대해 많이 아는 것이 자신의 건강을 지키는 길이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