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참혹한 사체로 발견된 길고양이…경찰 수사 나서


길고양이를 위해 집을 지어주던 한 여성이 아파트 위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숨지는 이른바 ‘캣맘 사건’이 일어난 다음 날 서울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참혹한 사체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9일 서대문구 홍제동 한 주택가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돼 주민의 신고를 받아 수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고양이는 불상의 흉기로 신체 일부를 심하게 훼손당한 채 발견됐다. 길고양이이지만 동네 주민들이 아끼고 좋아해 종종 먹이를 주곤했다는 이 고양이는 발견 당시 임신 중이었다.

경찰은 고양이가 발견된 현장 주변 CCTV를 분석하는 한편 목격자 제보 전단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이 고의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동물이지만 참혹한 사체로 발견된만큼 용의자 추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