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유치원 아동 학대 수사

기사 이미지


부산의 한 유치원에서 보육교사가 5살 여자아이를 때리는 등 학대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수영구의 모 유치원 학부모가 자신의 딸이 교사로부터 학대당했다고 신고했다.

경찰이 유치원 내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일 교사 김모(34·여)씨가 밥을 먹지 않고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자 아이를 손으로 밀어 넘어뜨리고 서 있는 아이를 억지로 앉히며 머리를 때렸다. 교사는 또 아이를 구석에 앉히고 나서 머리를 뒤로 젖히고 숟가락으로 음식을 억지로 먹이기도 했다.

피해 여아 부모는 “두 달 전 아이가 밤에 고함을 지르고 손톱을 물어뜯는 등 이상 증세를 보였다”며 “아동학대가 여러 차례 이뤄진 것 같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되자 유치원 측은 이 교사를 해임했다.

경찰은 아동 학대 혐의가 일부 확인됨에 따라 16일 김 교사를 소환 조사했다. 또 CCTV 14일치를 추가 분석하는 등 추가 학대나 다른 아이 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