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전국체전 앞둔 고교 양궁선수의 무너진 꿈…폭행범 검거

전국체전 출전을 앞둔 고등학생을 폭행해 꿈을 좌절시킨 30대 회사원이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6일 오락실에서 고교생을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주류 회사 직원 최모(3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최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쯤 광주광역시 북구 오락실에서 게임기 앞에 앉아 있던 고교 양궁선수 오모(18)군의 얼굴을 철제 의자로 내리치고 달아난 혐의다.

오군은 16일부터 강원 강릉시에서 열리는 제96회 전국체육대회에 광주시 대표 선수로 출전 예정이었지만 얼굴 부위 골절 등 전치 6주 부상을 입으면서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최씨는 경찰에서 "오락실 근처에서 시비가 붙은 사람인 줄 알고 오군을 때렸다. 술에 취해 착각했던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오군이 용의자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장면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것을 보고 접수된 제보에 따라 최씨를 특정해 검거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