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윤회 문건 유출’ 박관천 경정 징역 7년

기사 이미지

박관천(左), 조응천(右)

지난해 말 ‘정윤회 국정 개입 문건’ 유출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로 구속기소됐던 전 청와대 행정관 박관천(49) 경정이 1심에서 징역 7년과 추징금 4340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함께 기소됐던 조응천(53)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지시 혐의 조응천 전 비서관은 무죄
박 경정, 수뢰도 유죄 인정돼 중형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부장 최창영)는 15일 공무상 비밀 누설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박 경정에 대해 “공무상 비밀이 담긴 문건을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인 박지만(57) EG 회장에게 전달해 직무 수행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훼손했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더해 박 경정은 2007년 룸살롱 업주 오모씨로부터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시가 1억원대 금괴 6개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도 유죄가 인정돼 중형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의 희비가 갈린 건 재판부가 ‘정윤회 국정 개입 문건’ 작성 및 전달 주체를 조 전 비서관이 아닌 박 경정이라고 판단하면서다. 이 문건은 정윤회씨와 청와대 측근 비서관 등을 ‘십상시(十常侍)’로 표현하며 비선의 국정 개입 의혹을 정리해 보고하는 형식으로 돼 있다. 재판부는 ▶정윤회 문건과 관련한 박 경정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고 ▶정씨에 대한 박지만 회장의 관심을 알고 있었고 박 회장으로부터 정씨 관련 보고를 해 달라는 부탁을 받은 정황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어 재판부는 “박 경정이 조 전 비서관의 지시 없이 정씨에 관한 첩보가 포함된 문건을 박 회장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또 “정윤회 문건 내용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청와대 작성 문건이 외부에 알려질 경우 공직비서관실의 감찰 기능이 위협받을 수 있어 공무상 비밀 누설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정윤회 문건을 제외하고 박 회장 부부 등의 동향이 담긴 나머지 문건의 원본은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특별감찰 업무 과정에서 작성된 것이라 대통령기록물에 해당한다고 봤다. 하지만 박 회장에게 전달된 문서는 청와대 문건의 출력본 또는 복사본이라서 대통령기록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의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무죄로 판결했다. 판결 직후 조 전 비서관은 “경찰이 항소를 안 했으면 좋겠지만 그럴 리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경정에 대해선 “인간적으로 딱하다”고 언급했다. 검찰은 “원본만 대통령기록물이라는 이번 판결 취지는 기존 판례에 어긋나는 만큼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