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선 무효소송 판결 늦어져 의혹 해소 안 돼”

기사 이미지

강동원

새정치민주연합이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2012년 대선 개표조작 의혹을 제기한 강동원 의원의 당직(원내부대표)과 국회직(운영위원)을 박탈하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문재인 대표의 발언이 또 다른 불씨가 되고 있다. 문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 대선에 대한 우리 당의 입장은 지금까지 정립돼 있고 전혀 변함이 없다. 당내에선 강 의원이 제기한 의혹이 상식적이지 않고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받을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 저도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근거 없다면 빨리 결론 지어야
강동원 발언 상식 벗어났지만
출당·제명 요구는 여당의 책략”
새누리 “대선 승복 뒤집는 얘기”

 그렇지만 문 대표는 “대선 이후 사회 일각에서 제기했던 의혹들이 아직 다 해소되지 않은 걸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그 의혹을 제기한 분들이 선거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는데 3년 가까이 대법원에서 판결을 하고 있지 않는 상황”이라며 “근거가 없다면 빨리 판결을 내려줘서 그런 의혹을 해소해줘야 하는데, 판결이 나지 않다 보니 의혹을 가진 분들이 지금까지도 의혹을 갖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의 출당 및 제명 요구와 관련, 문 대표는 “강 의원은 그런 일각의 의혹으로 질의를 한 것 같다. 그 의혹을 갖고 그렇게 제기했다고 해서 출당이나 제명을 시켜달라는 건 정략적인 주장이고, 국정교과서 국면을 덮어나가려는 정치적 책략이라고 느껴진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문 대표의 발언에 즉각 반발했다. 김영우 대변인은 “문 대표의 언급은 강 의원의 발언을 개인적이라고 볼 수 없게 한다”며 “문 대표는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 의원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김용남 원내대변인도 “문 대표가 대법원 선고가 지연되고 있다면서 강 의원이 의혹을 제기할 만한 근거가 있는 것처럼 말하는 것 자체가 스스로 했던 대선 승복 선언을 뒤집는 이야기”라며 “그렇지 않다면 출당 조치를 취하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강 의원에 대한 제명요구안도 국회에 제출했다. 의원총회에선 ‘대선 불복 망언 강동원 의원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고 강 의원의 사과와 의원직 자진 사퇴도 촉구했다.

 이에 문 대표의 한 측근은 “문 대표는 대선 불복이란 표현을 한 번도 써본 적이 없고 그 표현은 오히려 여당이 꺼낸 것”이라며 “빨리 재판을 끝내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새정치연합 내에서도 공연히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왔다.

익명을 원한 수도권 의원은 “역사 교과서 문제에 집중해야 할 상황에서 누가 봐도 부적절한 강 의원의 문제 제기는 빨리 마무리했어야 하는데 굳이 필요 없는 언급을 섞어 논란을 자초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김부겸 전 의원은 “강 의원은 공개 사과를 하고 발언을 취소해야 한다. 대선 불복은 중대한 문제이므로 당도 진솔한 입장 천명이 있어야 한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김성탁·이은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