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지사 “교육감 만나 무상급식 문제 논의하겠다”

홍준표 경남지사가 경남 지역 무상급식 중단과 관련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을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학석 경남도 공보관은 15일 “홍 지사가 아침 간부회의에서 수능 이후 박 교육감을 만나 무상급식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경남도는 조만간 경남교육청과 향후 일정을 조율하기로 했다.

수능 후 회동 추진 … 교육청은 부정적

 하지만 박 교육감과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박 교육감이 지난 5일 “홍 지사가 있는 한 경남도로부터 급식비 지원을 받지 않고 경남도와 무상급식 논의도 중단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후 박 교육감은 학교급식법 개정과 ‘경남형 교육급식’ 등을 통해 독자적인 무상급식을 추진하고 있다.

 박 교육감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무상급식과 관련해 국가 예산의 50% 확보를 명시한 학교급식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돼 있지만 3년째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급식 재원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서는 무상급식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명문화한 법 개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 차원의 노력을 촉구하기 위해 11월부터 두 달간 100만 명 청원 서명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또 “경남형 교육급식을 위한 비상대책기구를 설치하겠다”며 “이 기구를 통해 급식 유통 시스템과 급식의 질, 비리 차단 대책 등 급식 전 과정을 분석해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인 예산 절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교육청은 내년 시범사업을 거쳐 2017년 경남형 학교급식의 가닥을 잡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경남도는 학교급식법 조례를 개정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도와 시·군이 지원한 급식비 3040억원이 제대로 쓰였는지 감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교육감의 발언은 이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현재 경남도는 내년도 학교급식 지원 예산으로 올해 영남권 자치단체 식품비 평균 지원 비율인 31.3%(305억원)를 편성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경남도교육청은 지난해 수준(643억원)을 요구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