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료 '숲속 음악회' 9년째, 문화 나눔 실천

기사 이미지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


해마다 4월에서 10월까지 매주 토·일 오후 3시 대전시 계족산 기슭에서는 클래식 음악회가 펼쳐진다. 숲 속에서 보기 드문 음악회로, 대전 향토기업 ㈜맥키스 컴퍼니 조웅래(55) 회장이 마련한 것이다. 조 회장은 2007년부터 올해로 9년째 무료 음악회(뻔뻔·funfun한 클래식)를 열고 있다. 조 회장은 음악회를 위해 2012년에는 오페라단을 설립했다. 이화여대 성악과 출신의 정진옥(소프라노)씨가 이끄는 8명의 음악단은 계족산을 찾는 대전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준다. 또 지역 곳곳의 문화적 소외지역과 계층을 찾아 공연하는 ‘찾아가는 음악회’도 꾸준히 하고 있다.

조 회장이 숲속음악회를 하게 된 것은 마라톤과 관계가 깊다. 그는 2006년 계족산 14.5㎞에 황토를 깔아 누구든지 맨발로 걷고 달릴 수 있도록 했다. 그해부터 해마다 맨발 마라톤 대회를 열었다. 조 회장은 맨발 마라톤대회를 개최하면서 ‘자연’과 ‘치유’를 뜻하는 ‘에코 힐링’을 마케팅 키워드로 내걸었다. 조 회장은 “산책로를 찾는 사람이 많아지자 음악을 들려주면 어떨까 생각하게 됐다”며 “그래서 숲속 음악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뉴욕·보스턴·도쿄 대회를 포함해 여러 차례 국내외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다. 2001년 경주 마라톤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50차례 이상 완주했다. 최고기록은 3시간23분24초.

계족산에 황톳길 14.5㎞ 조성

황톳길에는 조 회장의 나눔과 기부 철학이 담겨 있다. 경남 함안 출신인 그는 1992년 모바일 서비스 전문 업체인 ㈜5425를 창업했다. 2004년에는 주류업체인 선양을 인수하면서 대전에 정착했다. 조깅을 하며 대전 구석구석을 누비던 그는 계족산 길을 발견하고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만들기로 결심했다. 조 회장은 “공기 좋은 계족산 길을 시민들과 공유하고 싶었다”며 당시를 회고했다.

계족산 황톳길은 ‘한국관광 100선’ ‘5월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 여행기자들의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33선’ 등에도 선정됐다. 조 회장의 마라톤 사랑은 조직문화에서도 반영됐다. ㈜맥키스컴퍼니는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10km마라톤 완주 테스트를 한다. 수습기간을 마치고 정식 직원이 되기 위해 꼭 거쳐야 하는 코스다. 직원들의 건강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마라톤 수당제를 운영한다. 직원들이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일정한 시간 안에 완주하면 1㎞당 2만원의 완주수당을 지급한다. 조 회장과 임원 등 10여 명은 지난해 11월 열린 중앙일보 주최의 ‘중앙서울마라톤’에 참가했다.

조 회장은 “소비자들의 도움으로 회사를 운영하는 만큼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자원의 소중함을 알고 나눔 문화 확산이란 콘셉트가 중앙일보의 ‘위아자 나눔장터’와 어울린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