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아자는 아파트 공동체 정신 실천의 장"

기사 이미지

장종태 서구청장


대전시 서구는 공동주택이 유난히 많은 곳이다. 전체 인구 49만5000여 명 가운데 62%(11만1000여 가구)가 아파트·연립주택에 산다. 그래서 서구청의 행정도 아파트 관리에 역점을 두고 있다.

전국적으로 아파트 관리비를 둘러싼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상황이어서 아파트 관리행정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이 같은 문제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장 청장은 “공동주택 관리비와 수선 충당금 관련 민원이 하루에도 10건이 넘을 정도”라며 “투명하고 살기 좋은 공동주택 조성은 주민 삶의 질과 직결된다”고 말했다.

장 청장은 내년 1월부터 공동주택 관리 지원센터(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지원센터는 일종의 공동주택관리 전담부서다. 지자체가 이러한 형태의 조직을 만드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구청 직원과 주택관리사 등 10여 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주택관리사 1, 2명은 구청 직원으로 채용한다.

운영 목표는 공동 주택의 투명성강화, 관리비 절감, 공동체 활성화다. 구체적인 업무를 보면 ▶관리비 진단과 컨설팅▶공동주택관리 실태조사▶에너지 절약 매뉴얼 조사▶층간소음 등 주민 갈등 해소▶실생활 중심 공동체 만들기▶공원 조성 등을 통한 주민 공동이용시설 확충 등이다.

지자체 첫 공동주택 관리 부서 운영

주민들이 원하는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관리비가 적절하게 책정됐는지, 투명하게 사용됐는지 등을 점검하고 그 결과를 알려준다. 또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기능과 인원 구성의 적정성 여부 등 경영도 진단한다. 층간소음 문제 등을 예방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주택관리법 등 관련 규정을 홍보하고 축제 등을 열어 공동체 형성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를 절약한 아파트 단지의 모범 사례를 홍보물로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한다. 장 청장은 “최대한 주민들이 원하는 아파트 단지 중심으로 지원센터 직원이 찾아가 문제를 해결해 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장 청장은 지원센터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최근 전문가 30명으로 자문단을 구성했다. 시공·설계·구조·방수·도장·조경 등 건축 전문가와 에너지·기계·전기·소방·승강기·가스·통신 등 설비 전문가, 기술사·건축사·변호사·주택관리사 등이다.

자문단은 이달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아파트 단지 내 3000만원 이상 공사, 1000만원 이상 용역에 대해 공사나 용역의 필요성과 비용 적정성 등 기술자문을 한다. 이들은 거의 재능 기부 형식으로 아파트 관리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기술 자문을 원하는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가 자문 여부를 결정해 신청하면 된다.

장 청장은 “위아자 나눔장터의 기본 취지인 재활용과 이웃사랑 실천은 아파트 공동체 정신과도 일맥 상통한다”며 “위아자 장터에 여러 아파트 단지가 참여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장 청장은 대전시 서구에서 살고 서구청에서만 30여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다 지난 6·4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