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기 간병 걱정” 78% … “비용 부족” 55%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78%가 노후에 장기간 간병을 받을까 걱정하고 있지만 중장년층의 55%는 간병에 필요한 비용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 40대 이상 설문

  삼성생명 은퇴연구소는 이런 내용이 담긴 40대 이상 고객 83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오랜 기간 간병을 걱정하는 중장년층은 남자(74.6%)보다 여자(82.8%)가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에서 걱정하는 비율이 84%로 가장 높았고, 40대는 74.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60대 이상은 83%였다.

 이들이 장기 간병을 받을 때 걱정하는 이유로 ‘가족에게 짐이 되는 것(66%)’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노후자금을 간병비로 소진하는 것’(16.1%), ‘나를 돌봐줄 사람이 없는 것”(12%) 순이었다. ‘가족에게 짐이 되는 것’의 의미에 대해 경제적 부담을 준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장기 간병에 대한 걱정과는 달리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5%는 간병비를 제대로 마련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그리고 연령대가 낮을수록 준비가 부족했다.

특히 40대의 경우 10명 중 6명 정도가 별도의 간병비 준비를 하지 않았다. 월 평균 가구소득이 400만원 이상인 집단에서 장기간병비를 ‘노후 저축과 자산으로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컸다.

 장기 간병이 필요할 경우 응답자의 61.6%가 전문 간병인에게 간병 받기를 원했다. 32.4%는 배우자에게 받고 싶다고 답했고, 자녀에게 받기 원한다는 응답은 1.3%에 불과했다.

가족 간병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실제 겪은 어려움(중복 응답 가능)으로 경제적 부담(70%)과 정신적 스트레스(69%)를 꼽았다. 59%는 일상생활의 제약, 49%는 가족간의 갈등을 답했다. 여성 응답자의 경우 간병 관련 민간 실손 보험에 가입한 비율이 17.8%로 남성(10.2%)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기 간병의 주요 질병인 치매의 경우 여자가 남자보다 더 오랜 기간 투병하지만 여자는 남자에 비해 연간 134만원 정도 간병 비용을 적게 예상했다.

  신혜형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책임연구원은 “본인이나 가족이 장기 간병을 받을 경우 재정적 부담뿐만 아니라 갑작스런 생활 변화 등으로 가족 전체가 위기를 겪을 수 있다”며 “사회적 차원에서 장기 간병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공론화와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