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 영빈관에 걸려

기사 이미지

워싱턴 DC의 영빈관 블레어 하우스에 2013년 박근혜 대통령과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정상회담 때 촬영된 사진 액자가 놓여 있다. [사진 청와대]

기사 이미지

워싱턴 DC의 영빈관 블레어 하우스에 2013년 박근혜 대통령과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로즈가든 옆 복도를 걷는 사진 액자가 놓여 있다. [사진 청와대]

기사 이미지

워싱턴 DC의 영빈관 블레어 하우스에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이 미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는 모습의 사진 액자가 놓여 있다. [사진 청와대]


미국을 방문하는 국빈이 머무는 워싱턴 DC의 영빈관 블레어 하우스에 한국의 역대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 3장이 걸렸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15일(현지시간) "미국측이 박 대통령 방문에 맞춰 블레어 하우스 내부 거실에 2장, 대통령이 묵고 있는 방에 1장의 사진을 액자에 넣어 비치해 뒀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3년 5월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 모습을 담은 것으로 거실에는 백악관 오벌 오피스 소파에 앉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아 한·미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사진1)과 정상회담을 마친 두 정상이 로즈가든 옆 복도를 걷는 사진(사진2)을, 방에는 박 대통령의 미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 모습(사진3)을 비치했다.

블레어 하우스의 이번 박 대통령의 사진 전시는 미국측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외국 정상의 방문에 때 사진을 요청해 액자로 비치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라는게 청와대측의 설명이다. 김 수석은 "사진 전시를 준비한 것은 미국 측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특별한 마음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 전시된 사진 중 하나는 유명인사들의 사진을 상시 전시하는 '리 다이닝 룸(Lee Dining Room)'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블레어 하우스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들이 워싱턴 D.C를 방문할 때 머무른 곳이다.

워싱턴=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