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업 사교육비 1위 자연대생…이유는 '토익 못 해서'

대학생 중 취업 관련 사교육을 가장 많이 받는 전공은 예체능 계열이고, 1인당 지출액이 가장 많은 전공은 자연대로 드러났다. 이유는 ‘영어 실력이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남녀 대학생 67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예체능계열 응답자의 40.4%가 취업 관련 사교육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상경계(39.1%), 인문계(36.7%), 자연과학계(33.3%) 순이었다. 하지만 1인당 평균 사교육비를 집계한 결과 자연과학계 대학생이 33만5700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공대 33만500원, 예체능계 28만6000원, 상경계(26만6300원) 순이었다. 이를 알바천국이 이달 초 조사한 ‘9월 대학생 월 평균 알바소득’ 51만300원으로 환산할 경우, 자연과학계열 대학생은 월 평균 65.8%를 취업 사교육비로 부담하는 셈이다.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받는 사교육 과목으로는 토익(34%)이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컴퓨터·OA(14.9%), 기타 직무 관련(14.1%), 영어회화(9%), 제2외국어(8%) 등이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