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균관대·한국외대·중앙대·서울시립대 역사 교수들도 "국정교과서 제작 불참"

교육부가 중·고교 국사 교과서를 국정으로 바꾸기로 발표한 가운데 성균관대·한국외국어대·중앙대·서울시립대의 역사 관련 학과 교수 31명 29명이 15일 "국정교과서 제작과 관련한 어떠한 과정에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선언에 참여한 교수는 성균관대 사학과 11명 중 10명, 한국외대 사학과 7명 전원, 중앙대 역사학과 5명 전원, 서울시립대 국사학과 8명 중 7명이다.

 
 

이들은 이같은 성명을 낸 배경으로 "정부의 국정화 발표는 정부가 역사를 독점하겠다는 발상이다. 유엔에선 정부가 역사교과서를 독점하는 것은 하나의 역사인식만을 국민들에게 강요하는 행위라고 경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사를 국정화하는 것은 전제정부나 독재체제에서나 행하는 일이다. 정부의 일방적인 지침에 따라 편찬된 역사교과서는 학생들의 다양한 인식과 창의력 그리고 상대방을 배려하고 포용하는 민주주의적 사고능력의 성장을 저해한다"고 주장했다. 교수들은 "우리는 국정교과서의 집필참여를 거부할 뿐 아니라, 국정교과서 제작과 관련한 어떠한 과정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을 선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성명서는 연세대·경희대·고려대 국사 관련 학과 교수 전원이 "국장 제작 불참"을 선언한 데 이어 나온 것이라 이번에 성명서를 낸 4개 대학 외의 대학에서도 유사한 움직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교육부는 일부 신문에 국정교과서의 취지를 알리는 광고를 실었다. 교육부는 이 광고에서 "올바른 역사관 확립을 위한 교과서를 만들겠다. 우리 아이들이 역사와 사회에 대한 통찰력과 균형감을 키울 수 있는 역사교과서, 객관적 사실을 근거로 대한민국의 헌법가치에 충실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국정 제작 불참'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어 내달 초로 예정된 국정교과서 필진 구성에 난항이 예상된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