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윤회 문건 유출' 박관천 7년, 조응천 무죄 희비 엇갈려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으로 기소된 박관천(49) 전 경정에게 징역 7년과 추징금 4340만원이 선고됐다.

'정윤회 문건 유출’박관천 전 경정…공무상비밀 누설 유죄, 징역 7년
조응천 전 청와대 비서관은 정윤회 문건 지시 혐의 없어 ‘무죄’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부장 최창영)는 15일 박 전 경정에게 “대통령 공직비서관실 직무범위가 아닌 문건을 박지만(57) EG 회장 측에 건넸다”며 “공무상비밀 누설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박 경정은 2007년 룸살롱 업주 오모씨로부터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시가 2000만원대 금괴 6개를 받은 혐의도 유죄로 인정됐다. 뇌물사건까지 병합되면서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 받았다.

 
 

박 전 경정과 함께 기소된 조응천(53)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재판부가 정윤회 문건이 조 전 비서관의 지시로 생산ㆍ유출된 것이 아니라 박 전 경정의 독자적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고 판단하면서다. 재판부는 “박 전 경정은 박 회장이 정윤회씨에 대한 관심사항을 알고 있었고, 직접 부탁도 받은 정황이 있다”며 “조 전 비서관의 지시 없이 박 회장 측에게 문건을 전달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 경정과 조 전 비서관은 2013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문서 등 청와대 내부 문건 17건을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 박 EG 회장 측에 수시로 건넨 혐의로 올 1월 기소됐다.

이후 박 전 경정은 유흥주점 업주에게서 ‘업소 단속 경찰관을 좌천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과 금괴를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재판부는 아울러 이들과 함께 박 전 경정의 청와대 문건을 몰래 복사ㆍ출력한 혐의(방실침입 등)로 재판에 넘겨진 서울경찰청 정보분실 소속 한모(45) 경위에게는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