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비오 미 상원의원 "박 대통령의 평화 통일 구상에 박수"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 마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이 14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통일 구상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개 표명했다.

미 상원 동아시아·태평양 소위 소속이기도 한 루비오 의원은 성명을 내고 "한반도를 민주적 체제 하에 평화적으로 통일하려는 박 대통령의 비전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목표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며 "통일된 민주한국은 한국인에게 평화와 번영, 자유를 안겨다 줄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발전상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한국의 이야기는 놀랄만한 회복과 성공의 스토리"라며 "65년 전 전쟁의 폐허 속에 있던 한국인은 미국의 견고한 지원 속에 경제를 다시 세우고 성장과 개발을 통해 한국을 세계 경제대국이자 미국의 6번째 교역 파트너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월 한국 비무장지대(DMZ)을 방문해 플로리다주 출신 주한 미군 장병을 격려했던 일을 소개하며 "한국은 여전히 북한으로부터 중대한 위협에 직면해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대북 제재 강화법안을 발의한 루비오 의원은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침공 시 미국이 한국을 방어할 준비 태세가 돼있음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더욱 강도 높은 제재로 북한을 압박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