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광역철도 안전문 설치 의무화

수도권 광역철도의 모든 승강장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5일 2017년까지 수도권 광역철도에 스크린도어를 100%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는 34% 수준이다.

2007년부터 단계적으로 스크린도어가 설치된 수도권 광역철도는 전체 231곳 가운데 78곳만 설치됐다. 서울과 부산 등 지자체가 운영하는 도시철도의 스크린도어 설치율(94%)과 대조된다. 특히 서울 도시철도 승강장의 스크린도어 설치율은 100%다.

국토부는 올해 1134억원을 들여 광역철도 평택역(경부선), 평촌역(과천선) 등 14개 역에 스크린도어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2016∼2017년에 4200억원을 투입해 나머지 139개역에 스크린도어를 설치할 계획이다. 도시철도 승강장 가운데 아직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은 79곳도 내년까지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 광역철도에 스크린도어가 모두 설치되면 안전사고가 크게 줄 것"이라며 "공기 질도 개선돼 역 이용이 더욱 쾌적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은 광역철도 승강장에선 추락 등 안전사고가 2012~2014년 108건이 발생했다.

이중 61명이 사망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