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사의 신 객주 한채아, 몸을 던져 내며 용감하게…무슨 일?

기사 이미지

[사진 KBS 장사의 신 방송화면 캡처]


'장사의 신' 장혁과 한채아의 첫 만남이 화제다.

지난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에서는 천봉삼(장혁)과 조소사(한채아)의 첫 만남이 전파를 탔다.

이날 18년 전 헤어진 친누나 천소례(박은혜)를 찾아 헤메던 천봉삼은 가마가 추락하자 누나 천소례가 타고 있다고 생각하고 용감하게 몸을 던져 가마를 구해냈다.

하지만 가마에 타고 있던 사람은 천소례가 아닌 조소사로 밝혀졌다. 이에 천봉삼은 크게 실망했지만 조소사의 일행들을 기다리며 함께했다.

이에 조소사는 "나는 양반도 아니고 아씨도 아니다. 저는 그저 팔자가 드세어 부평초처럼 이리저리 거처를 옮겨 다니는..."이라며 아버지 때문에 이리저리 팔려 다니는 자신의 신세를 설명했다.

이어 조소사는 천봉삼에게 "저를 데려가주십시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장사의 신'은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장사의 신 방송화면 캡처]

장사의 신 장혁 한채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