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가짜 인삼, 홍삼 제품 판별법 개발


식약처 "도라지 등 섞어 만든 '가짜 인삼·홍삼 제품' 판별법 개발"

생김새가 비슷한 도라지 등을 섞어서 만든 가짜 인삼ㆍ홍삼 제품을 가려내는 판별법이 개발됐다.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 판별법은 해당 제품에서 도라지, 더덕, 칡의 지표성분을 고속액체크로마토그래피(HPLC)로 분석하는 방식이다. 제품을 분석장비에 넣어 해당 원재료의 고유한 지표성분 외에 다른 성분이 나오는지 확인하게 된다. 예를 들어 인삼 성분인 ‘진세노사이드(Ginsenoside)‘ 외에 더덕ㆍ도라지의 성분인 ‘로베티올린(Lobetyolin)’이 제품에서 나오면 적발되는 식이다.

이 판별법은 ‘불량식품 근절을 위한 분석법 개발 연구 사업’에 참여한 조선대 김경수 교수, 중앙대 전향숙 교수팀이 개발했다. 이번 개발로 고의적으로 값싼 재료를 넣어 제조 단가를 낮추고 폭리를 취하는 사례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식약처는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고 불량식품 근절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