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중국 중산층 인구, 미국 첫 추월

CNN머니는 14일(현지시간) 중국의 중산층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미국을 추월했다고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전날 발표한 ‘세계 부 리포트: 2015’에서 중국의 중산층 인구가 1억900만명으로 미국의 9200만명을 추월했다고 집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연소득 5만~50만 달러(약 5700만~5억7000만원)인 중국 중산층 인구는 1억900만명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유럽 1억9400만명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1억7100만명 ▶북미 1억500만명 ▶남미 4300만명 ▶인도 4300만명 ▶아프리카 1900만명 등이다.

보고서는 2000년 이후 중산층에 편입된 중국인구가 미국의 두 배에 달했으며, 중국 성인 전체의 자산도 4배 늘어난 2만2500달러(약 260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인은 전세계 부의 10% 가량을 차지했다. 100만 달러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중국인 인구도 2020년 230만명으로 늘어나 현재보다 74% 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부의 양극화도 지적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세계 인구의 1% 가량이 전세계 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 비율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고 집계했다. 전세계 성인인구의 70% 가량은 자산이 1만 달러(약 1100만원) 미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