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에서 벤치클리어링까지…추신수 "많이 아쉽다"

기사 이미지

[텍사스 추신수 사진제공=USA투데이]

텍사스 월드시리즈 무산…그래도 수고했어요, 추신수!
 
'추신수 홈런'
'추신수 2호 홈런'
'텍사스 벤치클리어링'

'추추 트레인'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3)가 미국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5차전에서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최종 5차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3회 1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추신수가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을 터트린 것은 신시내티 레즈 시절이었던 2013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이어 두 번째이고 로저스센테에서의 홈런은 정규시즌을 포함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날 경기는 일촉즉발의 연속이었다. 

7회 스콧 주심의 판정 번복에 1점을 그냥 얻은 텍사스는 흥분한 팬들이 종이컵 등을 그라운드에 내던지면서 경기는 한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또한 이어진 7회말은 일촉즉발 상황의 연속이었다. 토론토 바티스타의 극적인 역전 쓰리런 홈런이 터지자 관중들은 열광했다. 이후 후속 타자 엔카나시온이 관중을 진정시키는 동작을 취하자 사건이 발생했다. 텍사스 투수 다이슨이 시간 지연에 따른 불만으로 엔카나시온에게 다가갔고 순식간에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갑작스런 벤치클리어링에 일부 관중들은 또다시 경기장에 오물을 투척했다. 텍사스 덕아웃쪽에 위협을 가해 배니스터 감독이 경찰에게 보호를 요청하기도 했다. 

결국 토론토는 1993년 이후 22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에 진출한 데 반해 4년 만에 리그 서부지구 챔프에 오른 텍사스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한 여정을 멈춰야 했다.

한편, 추신수는 이날 경기가 끝나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챔피언결정전에 나가지 못해) 많이 아쉽습니다. 내년에는 우승을 해 보고 싶습니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추신수 홈런'
'추신수 2호 홈런'
'텍사스 무산'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