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새정치연합, 강동원 의원 원내부대표직에서 사퇴시키기로…새누리당은 '규탄 결의문'

새정치민주연합이 지난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2012년 대선 투·개표 부정 의혹을 제기한 당 소속 강동원 의원에 대해 당 원내부대표직에서 사퇴시키기로 했다.

새정치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15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대정부질문에서 투표 부정 의혹을 제기한 것은) 강 의원의 개인적 의견으로 우리 당은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며 “다음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청와대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다. 원활한 국정감사 진행을 위해 우리 당은 강 의원을 운영위 국감에서 사퇴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핵심 관계자는 “당 내부적으로 강 의원의 원내부대표직과 국회 운영위원직 사퇴를 두가지 다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운영위원직은 대외직이어서 공식적으로 발표를 한 것이고, 당 원내부대표직은 내부 당직이기 때문에 결정은 했지만 본인 통보를 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강 의원은 연락을 끊고 사흘째 잠적 중인 상태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도 “강 의원의 국회 대정부 질의 내용은 당 입장과 무관하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문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 내에선 강 의원이 제기한 의혹이 좀 상식적이지 못하고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받을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고 밝혔다. 그는 “저도 같은 생각”이라며 “다만, 우리 사회 일각에 의혹을 갖고 그렇게 제기했다고 해서 그것을 갖고 출당시켜달라든지, 제명시켜달라든지, 그런 것은 정략적인 주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역사 국정교과서 국면을 덮어나가려는 정치적 책략이라고 느껴진다”고도 했다.

문 대표는 또 “지난번 대선 이후 일각에서 제기했던 의혹들이 아직 다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그 의혹을 제기한 분들이 선거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는데 3년 가까이 오는 지금까지 대법원에서 판결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근거가 없다면 빨리 판결을 내려줘서 그런 의혹들을 해소시켜줘야 하는데 판결이 나지 않다 보니 의혹 가진 분들은 지금까지도 의혹을 갖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법원의 신속한 결론을 촉구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대선불복 망언’의 새정치민주연합 강동원 의원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새누리당은 결의문에서 “강 의원의 발언은 대통령과 정권의 정통성을 훼손했고 허위사실로 국론분열을 책동하는 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며 ▶강 의원의 대국민 사과 ▶의원직 자진 사퇴 ▶문재인 대표의 사과와 공식입장 표명 ▶강 의원의 국회 운영위원직 해임 ▶강 의원 출당 ▶강 의원의 의원직 제명 절차 착수 등을 촉구했다.

김형구·김경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