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심야의 추격자'…음주차량 쫓아가 고의사고 낸 40대 남성

음주운전 차량을 쫓아가 고의로 접촉사고를 낸 후 보험금을 타낸 40대 대리주차 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클럽 앞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대기하면서 음주운전 의심 차량이 나오면 뒤따라가 고의로 접촉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 등)로 이모(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6월 25일 서울 서초동의 한 클럽에서 술에 취한 채 카렌스 차량을 몰고 나오는 피해자 김모(28)씨를 뒤쫓아가 고의로 사이드미러를 들이 받았다. 이후 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음주운전차량과 접촉사고가 났다”며 수리비 및 렌트비 명목으로 254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가 같은 달 13일에도 동일한 수법으로 보험금을 타내려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쳤다고 전했다. 이씨는 음주상태로 그랜져 차량을 운전하던 이모(28)씨와 접촉사고를 낸 후 “상대방의 차선변경으로 사고가 났다”고 주장했지만 피해자 차량에 부착된 블랙박스를 확인 한 보험사가 고의사고임을 눈치 채고 보험금 지급을 거절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범행은 단순 교통법규위반 차량을 대상으로 보험사기를 벌이던 기존의 방식에서 한 단계 나아간 신종수법”이라며 “상반기 적발된 보험사기 피해 규모가 지난해 대비 8.2%나 증가해 3105억원에 이르는 등 피해가 큰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유형의 보험사기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 하겠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