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男神' 강동원, 어쩜 이리도 섹시한지…'감탄'

기사 이미지
배우 강동원이 남신 포스 가득한 화보를 공개했다.

강동원은 15일 발간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탈리아 북부 베르가모의 성당과 광장을 배경으로 진행된 촬영에서 우월한 비율과 변함없는 동안 외모를 뽐냈다.

대부분의 컷을 흑백으로 촬영하고, 의상 역시 블랙과 그레이, 네이비 컬러로 통일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손으로 햇빛을 가린 포즈의 커버 컷은 오른쪽 얼굴에 그늘이 졌음에도 강렬한 왼쪽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화보는 영화 '검은 사제들'의 프리뷰 느낌으로 이뤄졌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강동원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연기에 대한 생각과 '검은 사제들'의 촬영장 에피소드를 전했다. 2015년에만 3개의 영화를 찍었거나 준비 중인 그는 "'검은 사제들'을 올 2월부터 시작해서 5월쯤까지 찍었다. 2주 정도 쉬고 6월부터 '검사외전'을 시작해서 9월 17일에 촬영을 마쳤다. '가려진 시간'은 원래 11월 초부터 촬영하기로 돼 있었는데 이달 말부터 하게 될 것 같다"며 "다른 건 다 괜찮은데 요즘 들어 부쩍 체력이 부친다"고 말했다.

자신의 연기에 대해선 "얼마나 더 깊이 들어가고 더 디테일하게 표현하느냐가 숙제인 것 같다. 얼마 전 이명세 감독님을 만나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며 "여기서 만족하면 내가 그거밖에 안 되는 연기자일 거고, 나는 앞으로 더 나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강동원은 11월 5일 개봉하는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김윤석(김신부)를 도와 위험에 처한 소녀 박소담(영신)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는 신학생 최부제 역할을 맡았다. 그는 "지난해 '두근두근 내 인생'의 무대 인사를 하던 무렵 시나리오를 읽었다"며 "한국에선 거의 없던 장르라 꼭 한 번 도전해 보고 싶었다. 소재로만 보면 공포영화이면서도 스릴러적으로 풀어낸 면이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com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