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원내대표, 오늘‘교과서 국정화’회동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국에서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와 최재천 정책위의장이 15일 만찬회동을 한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해 여야 원내 지도부간 첫 4자 대면이다.

회동에선 교과서 국정화에 관한 예산 문제(정부 44억원 책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입장조율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원내대표는 “역사교과서는 학문의 자유와 학습권, 행복추구권 등 기본권과 관련된 내용이고 국민적 관심도 큰 사인이므로 정부 고시로 국정화를 결정해선 안된다”며 “교과형 도서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국회를 거치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최 의장은 이미 "국정교과서와 관련한 예산은 일절 협조하지 않고, 국사편찬위원회 조직 등도 원점에서 재설계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회동을 앞두고 여야는 당력을 기울여 여론전을 펼쳤다.  
 새누리당은 학부모 여론 잡기에 공을 들였다. 김무성 대표는 14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북한 만경대가 혁명사적지로 조성돼 개선문과 함께 북한 관광객의 필수코스라는 등의 내용이 교사용 지도서에 있는데, 학생들이 왜 이런 것을 배워야 하느냐”고 말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복불복 (여러 종류 중 한가지만 배워야하는 검인정)교과서 보다는 국정이 수능에 낫다는 여론이 많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15일 의원총회에 역사전문가를 초청해 현행 교과서의 문제점을 부각할 예정이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수요집회’에 참석해 “전쟁 범죄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 아베정권과 똑같이 박근혜 정부가 역사교과서에서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려 한다”며 “박근혜 정부는 이제 아베 정부의 역사왜곡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교학사 교과서가 위안부 사진을 싣고 '일본군을 따라다니는 경우가 많았다'고 표현했는데, 정부는 바로 교학사 교과서를 국정화하려고 밀어붙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원내대표는 “이번 싸움은 21세기 친일파와 21세기 독립파의 전쟁”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정부가 국정화 고시를 확정할 경우 헌법소원을 내기로 했다.

위문희ㆍ김경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