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진석 9단, 신예 기사 기 살리기 나섰다

기사 이미지

목진석

신예 기사들을 육성하기 위한 ‘제1회 미래의 별 신예대항전’이 13일 개막했다.

 목진석 9단의 개인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팬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신예 기사들의 기를 살리기 위해 마련됐다. 목진석 9단은 “평소 신예 기사들이 바둑 공부는 열심히 하는데 시합에 나갈 기회가 별로 없다는 점이 안타까웠다”며 “신예 기사들이 더 큰 무대로 도약해 성장하는 데 이 대회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처음이라 대회가 미진한 부분이 있었는데 내년부터는 더욱 다채로운 대회를 만들기 위해 미리 준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 참가 자격은 2013년 이후 입단자다. 2013년 입단자 9명, 2014년 입단자 10명, 2015년 입단자 15명 등 총 34명이 대회에 참가했다. 대회는 예선·본선과 결승 3번기로 진행된다. 스위스리그 4회전으로 전체 순위를 매긴 다음 성적에 따라 14명이 본선에 진출한다. 본선은 7명씩 조를 이뤄 양대 리그로 진행되며 각 조 1위가 결승 3번기로 최종 승자를 가린다. 우승 상금은 600만원, 준우승 상금은 350만원.  
 
정아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