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파, 바디맵핑 기술 적용, 둔한 패딩은 안녕~

기사 이미지

네파는 산행의 계절인 가을을 맞아 자유롭고 편안하게 아웃도어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경량 다운재킷부터 멀티형 워킹화 제품까지 네파만의 기술력을 담은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다. [사진 네파]


네파는 산행의 계절 가을을 맞아 활동성을 강화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자유롭고 편안하게 아웃도어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경량다운 재킷부터 멀티형 워킹화 제품까지 네파의 기술력을 담은 다양한 제품이 출시됐다.

신개념 경량 재킷 '스파이더 다운'
움직임 많은 부분은 신축 소재로


특히 가을과 겨울 야외활동 시 가장 신경 써야 하는 패션 아이템으로 아우터 제품이 있다. 가을 겨울철 아우터 제품은 단순히 보이는 패션 아이템을 넘어서 추운 날씨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기능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보온성을 강화한 두터운 아우터 제품을 착용하면 움직이는데 불편해서 아웃도어 활동에 방해가 될 수 있다.

네파가 최근 선보인 ‘스파이더 재킷’은 이러한 불편함을 최소화시킨 신 개념 경량 다운 재킷이다. 네파 스파이더 라이트 다운 재킷은 쌀쌀한 날씨에도 역동적이고 자유로운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려는 소비자를 위해 네파의 바디맵핑 기술을 적용했다. 바디맵핑 기술은 상대적으로 추위를 많이 느끼는 몸판 부위는 보온성이 높은 다운 소재를 사용하고, 움직임이 많은 팔과 옆면 부분은 신축성이 좋은 소재로 제작한 것으로 기존 제품에 비해 활동성을 강화한 신 개념의 경량 다운 재킷이다.

특히 기존 다운 재킷이 가진 두께로 인한 활동 제약을 보완하기 위해 팔과 옆면에 상하좌우 네 방향으로 늘어나는 4웨이 스트레치(4way stretch) 기능의 폴리스판 니트 소재를 적용해 움직임을 자유롭게 한 것이 특징이다.

몸판은 가을과 겨울 추운 날씨에도 자유로운 아웃도어 활동을 위해 보온성과 복원력이 우수한 헝가리 구스를 사용했다. 또 몸판의 퀼팅 형태는 기존의 가로로 밋밋한 방식이 아닌 네파만의 기술을 활용해 남성용은 십자 형태, 여성용은 원형 형태의 독특한 퀼팅 디자인으로 제작해 보온성과 더불어 일상생활 속에서도 입을 수 있는 세련미를 더했다.

색상은 남성용은 머스타드, 블랙, 레드, 인디고 블루, 여성용은 카키, 레드, 와인, 인디고 블루 등 4가지로 출시됐다.
 
기사 이미지

프리미엄 워킹화 ‘프레스토’.

한편 네파가 가을 시즌을 맞아 출시한 프리미엄 워킹화 ‘프레스토(PRESTO)’는 한국인 족형에 맞는 신발골(Last)을 적용했다. 발의 피로도를 낮추고 가벼운 착화감으로 다양한 환경에서 자유롭게 신을 수 있는 제품이다. 프레스토는 발볼이 넓고 발등이 높은 한국인의 족형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