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의 가을 만끽하고 싶다면 ‘퀸즈 코로나’로

기사 이미지

뉴욕 과학관


뉴욕의 매력적인 가을을 만나고 싶다면 ‘퀸즈 코로나(Queens Corona)’ 지역으로 가보자. 퀸즈는 뉴욕 5개 자치구 중 가장 큰 곳으로, 코로나에는 동·식물원과 자연 과학관 등 볼거리가 많다. 산책을 즐기며, 맛난 음식도 즐기기 좋은 곳이다.

동·식물원, 과학관 등 가볼 만
다인종·다문화 어우러진 지역

 
기사 이미지

플러싱 메도스 코로나 파크


퀸즈 동물원(Queens Zoo)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사슴과 무게가 11㎏까지 나가는 거대 토끼 등 희귀한 동물들을 볼 수 있다. 16만2000㎡의 넓은 면적을 자랑하는 퀸즈 식물원(Queens Botanical Garden)에 가면 각종 식물과 활발한 식물의 생태를 관람할 수 있다.  뉴욕 최대 규모의 공원 중 하나인 플러싱 메도스 코로나 파크(Flushing Meadows Corona Park)를 방문하면, 1939년, 64년에 열린 세계 엑스포의 역사와 당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기사 이미지

퀸즈 박물관


64년 세계 엑스포 때 건설된 뉴욕 과학관(New York Hall of Science)은 신기한 과학 창작물 450여 점이 전시돼 있다. 퀸즈 박물관(Queens Museum)은 세계 최대의 뉴욕시 파노라마 모델 전시로 유명하다.

 
기사 이미지

퀸즈 코로나의 유명 빵집 리오의 라티치니


코로나에는 맛집도 많다. 리오의 라티치니(Leo’s Latticini)는 ‘마마스(Mama’s)’로 더 알려진 80년 전통의 이탈리안 식당으로, 수제 모짜렐라 치즈, 신선한 파스타 등으로 유명하다. 엘 오르네로 베이커리(El Hornero Bakery)는 스페인, 남미에서 많이 먹는 군만두 같은 빵 ‘엠파나다’, 콜롬비아식 치즈케이크, 구아바 바이 등을 판다.
 
기사 이미지

코로나 지역의 거리 풍경


퀸즈는 뉴욕 자치구 중 가장 클 뿐 아니라 맨해튼을 능가하는 문화적 다양성을 지닌 곳이다. 다양한 인종이 섞여 살 뿐 아니라 세계적 수준의 예술행사와 US오픈 등 대형 스포츠 행사가 열리기도 한다. 코로나는 뉴욕 중심가인 맨해튼에서 지하철 7호선을 타고 쉽게 찾아갈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뉴욕관광청 웹사이트(nycgo.com/insiderguides)에서 볼 수 있다.


최승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