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미세먼지까지 감지…실내 공기 쾌적하게

기사 이미지

삼성 스마트에어컨 Q9000은 3개의 바람문을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운전할 수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대표이사 윤부근)의 삼성 스마트에어컨 Q9000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진행한 2015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가정용에어컨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삼성 스마트에어컨 Q9000


스마트에어컨 Q9000은 달라진 기후에 맞춰 온도·습도·청정도를 한 번에 보여주는 air 3.0 프로젝트를 적용했다. 1년 365일 언제나 가족들이 숨 쉬는 집 안 공기의 질을 더욱 안심하고 쾌적하게 지켜 줄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됐다. Q9000은 3개의 바람문을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운전할 수 있다. 바람문 1개만 운전시 최대 80%까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압축기와 모터의 효율을 높여 전 모델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및 1등급의 150% 이상 효율을 갖춘 에너지 프론티어를 달성해 초절전 강력 냉방을 구현했다.

미세먼지를 측정하는 PM10 센서와 냄새를 감지하는 가스센서는 물론 고급 전문 공기청정기에만 적용되던 초미세먼지까지 측정할 수 있는 PM2.5센서로 구성된 트리플 청정 센서도 적용됐다. 제품 상단에 적용된 air3.0 디스플레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우리집 공기의 청정도와 미세먼지 수치를 보여준다.

삼성만의 PM2.5 필터 시스템은 초미세먼지를 99.9% 걸러준다. 극세필터로 큰 먼지와 작은 먼지를, 숯 탈취 필터로 각 종 냄새를 제거해 준다.

2013년 첫 출시한 Q9000은 누적 판매량 50만대를 돌파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