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처럼 냄새 맡는다…국내 연구진 고성능 전자 코 개발

【대전=뉴시스】이시우 기자 = 인간의 코처럼 다양한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전자 코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다양한 냄새를 맡을 수 있는 고성능 바이오나노전자 코(Bionano-electronic Nose)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기존 장치가 한번에 하나의 냄새만 감지할 수 있던 것과 달리 여러가지 냄새를 한번에 인지할 수 있는 기술이다.

후각은 냄새물질이 인간의 후각 수용체에 결합해 발생하는 후각 신경신호를 뇌가 인지해 느끼게 되는데 수많은 인간의 감각 중에서도 인지 과정이 복잡해 기계 장치로 만드는데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국내 공동 연구진은 제조된 그래핀 마이크로 패턴 트랜지스터와 냄새물질을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단백질인 후각 수용체를 결합하는 방식으로 여러가지 냄새를 한번에 맡고 구분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연구팀은 구조가 매우 복잡하고 이종세포에서의 발현이 어려운 후각 수용체를 대장균 시스템에서 대량으로 발현시킨 뒤 분리 정제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전자 코의 효용성을 더욱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를 응용할 경우 유독가스와 같은 인체에 해를 끼치는 냄새물질이나 사람의 호흡이나 소변에 함유된 질병 물질을 감지하거나 식품 및 향수 감별, 마약 및 생화학무기 조기 검출 등 인간의 코를 대신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RIBB 권오석 박사는 "단일 냄새 분자만을 인지할 수 있었던 기존 바이오전자 코와 달리 실제 사람 코와 흡사하게 다양한 냄새 분자를 인지할 수 있는 전자 코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며 "인간 후각의 코드화와 표준화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과학분야의 학술지 '나노레터스(Nano Letters, IF : 13.592)'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An Ultrasensitive, Selective, Multiplexed Superbioelectronic Nose That Mimics the Human Sense of Smell'이다.

issu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