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제주 해상서 30대 선원 실종, 해경 수색 중

9일 새벽 제주 해상에서 30대 선원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0분쯤 제주도 차귀도 남서쪽 57㎞ 해상에서 제주 한림 선적 유자망 어선 B호(29t)에 타고 있던 조모(36·제주시 추자면)씨가 실종됐다. 해경은 항공기 1대와 해경 함정 3척, 해군 함정 2척, 관공선 2척 등을 동원해 사고 지점 일대를 수색 중지만 아직 조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신고 접수는 이날 오전 6시30분쯤 배가 제주시 한림항에 입항한 뒤 이뤄졌다. 동료 선원들은 이때까지 조씨가 실종된 사실을 알지 못했다. 선박에는 선장 등 1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해경은 “조씨가 이날 오전 2시30분쯤 조업을 마치고 침실로 들어가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봤다”는 동료 선원의 진술에 따라 타살·자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