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자철 결승골' 한국, 쿠웨이트 꺾고 월드컵 예선 4연승

  



축구대표팀의 '믿을맨' 구자철(26·아우크스부르크)이 호쾌한 헤딩슈팅골로 껄끄러운 중동 원정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9일 새벽 쿠웨이트시티에서 열린 쿠웨이트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원정경기에서 전반 12분에 터진 구자철의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 1-0으로 이겼다. 2차예선의 최대 고비로 여겨진 쿠웨이트 원정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조별리그 4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승점은 12점으로 2위 쿠웨이트(9점)와의 격차를 3점으로 벌렸다.
다소 이른 시간에 터진 선제골이 한국의 흐름 장악에 기여했다. 왼쪽 측면에서 박주호(도르트문트)가 왼발로 올려준 볼을 구자철이 상대 위험지역 정면에서 머리로 받아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앞선 장면에서 왼쪽을 파고드는 박주호에게 정확한 롱패스로 볼을 전달한 권창훈(수원)의 시야와 패싱력도 돋보였다.


구자철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발바닥 근육 부상으로 대표팀 명단에서 빠진 손흥민(토트넘)의 공백을 메우는 역할을 맡았다. 공격 전지역을 커버하는 멀티플레이어답게 손흥민의 포지션인 왼쪽 날개 역할을 맡아 무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경기 내내 중앙과 측면을 부지런히 오가며 공격과 수비해 두루 가담했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지난달 초 라오스전과 레바논전에 가동한 4-1-4-1 포메이션 대신 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두는 4-2-3-1 전형을 가동해 수비 안정감을 높였다. 최전방에 석현준(비토리아)을 원톱 공격수로 내세웠고 2선을 구자철과 권창훈, 남태희(레퀴야) 조합으로 구성했다.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정우영(빗셀고베)이 중앙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췄고 포백 수비진은 왼쪽부터 박주호-김영권(광저우 헝다)-곽태휘(알 힐랄)-장현수(광저우 부리)로 구성했다. 수문장 역할은 김승규(울산)가 맡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들어 정우영 대신 한국영(카타르SC)을, 석현준 대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투입해 경쟁력을 점검했다. 후반 종료 직전에는 권창훈을 대신해 이재성(전북)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에는 슈팅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후반 6분에는 구자철의 스루패스를 받은 석현준이 드리블해 골키퍼와 맞서는 찬스를 잡았지만 왼발로 슈팅한 볼이 골포스트 오른쪽 바깥으로 살짝 벗어나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27분에는 구자철이 페널티박스 내 왼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몸을 날려 쳐냈다. 3분 뒤 권창훈이 시도한 회심의 오른발 슈팅도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축구대표팀은 귀국해 오는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자메이카와의 A매치 평가전을 준비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