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시경 통한 심장 재생치료 5년 내 가능”

기사 이미지
위암의 조기 발견이 가능해지면서 우리가 건강한 삶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었던 건 65년 전 올림푸스의 한 카메라 기술자 아이디어 덕이었다. 건강검진에 빠지지 않는 위 내시경을 세계 최초로 만든 올림푸스의 사사 히로유키(60·사진) 최고경영자로부터 무병장수 꿈을 이뤄줄 의료기기 시장의 미래를 들어봤다. 그는 “개복(開腹) 수술을 하지 않고 암 덩어리를 제거할 수 있는 최소 침습(侵襲) 방식의 치료가 확대되고 있다”며 “ 5년 내 내시경을 통한 심장 재생치료는 물론 인공 만능 세포를 이용한 간장·췌장 치료까지 가능한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