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친서 받으며 위안부 거론한 박 대통령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일본 연립여당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를 만났다. 야마구치 대표는 아베 총리의 친서를 전달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8일 연립여당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한·미 정상회담과 한·중·일 3국 정상회의 등의 빅 이벤트를 계기로 한국을 중심에 두고 ‘동북아 외교판’이 움직이고 있다.

 야마구치 대표는 이날 청와대를 예방한 뒤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베 총리의 전언과 함께 친서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1965년(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양국이 협력하면서 교류와 안정을 유지해 왔으며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잘 부탁한다’는 게 아베 총리의 전언이다. 박 대통령은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의 참석을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한국 역시 한·일 관계 개선에 의지를 갖고 있다는 메시지는 전달한 셈이다.

 정부 당국자는 “전통적인 한·미·일 3각 협력 강화를 위해 한·일 양자 관계를 주도적으로 끌고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라며 “특히 최근 타결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에 미·일만 있고 한국은 소외됐다는 여론이 있어 한국이 보다 적극적인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관심은 오는 31일이나 다음달 1일 서울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양자 정상회담이 열릴지 여부다. 현재로선 한국도 필요하다는 인식은 갖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원래 양자 정상회담을 하기 전에 외교장관이 상대국을 방문해 의제를 조율하는 것이 외교적 관례”라며 “이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일본을 가거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이 한국에 오기엔 물리적으로 늦은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일 간에는 꼭 외교장관이 만나지 않더라도 외교 채널을 통해 이런 내용을 협의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여지를 남겼다.

 문제는 역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다. 야마구치 대표는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간에도 대화의 장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며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했으나 박 대통령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대신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여성 인권에 관련된 것이므로, 당사자들이 고령화되고 있어 어떻게든 해결하겠다”며 문제 해결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정부는 당장 ‘통큰 해결’이 아니더라도 일본이 ‘성의 표시’는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베 총리의 친서 전달 사실을 청와대가 브리핑하지 않고, 야마구치 대표가 따로 기자들을 만나 알리게 된 데도 이런 정부의 의중이 반영돼 있다.

 전문가들은 어떤 상황이든 한국이 새로 짜이는 동북아 판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면 한·일 관계 개선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국민대 이원덕 일본학연구소장은 “일본과 정상회담을 하려면 명분이 있어야 하지만 그것만 기다리다 일본이 계속 손을 내미는 이 좋은 기회를 날려버리면 잃는 것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은 “지금 한·일 정상 간에는 TPP협상 등 만나서 해야 할 중요한 이야기가 너무 많다”며 “3자회의 일정보다 한·일 정상회담 일정을 먼저 잡아 무게를 더한다거나, 정상회담을 위안부 문제 논의의 장으로 삼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최익재·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