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건]부산 실내사격장 권총 탈취범 4시간만에 검거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실탄사격장에서 여주인을 흉기로 찌르고 권총과 실탄 수십발을 훔쳐 달아난 20대가 범행 4시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지난 1일 사격장을 방문해 직원의 수와 도주로를 파악하는 등 사전 답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오전 9시40분쯤 부산시 부산진구 부전동 서면실탄사격장에서 홍모(29)씨가 업주 전모(46·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45구경 권총 1정과 실탄 19발을 훔쳐 달아났다.

사격장 업주로부터 50발을 지급받은 홍씨는 사격지에 20발을 쏜 후 주인을 흉기로 위협하며 총기 탈취를 시도했다. 당시 총기는 금속으로 된 안전고리에 걸려있었지만 별도의 잠금장치가 없어 누구나 총기를 빼낼 수 있는 상태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주인 전씨는 총기 탈취를 막는 과정에서 복부에 흉기를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8발이 든 권총 1정과 실탄 11발을 챙긴 홍씨는 사격장 뒷문을 통해 빠져나갔다.

부산경찰청은 모든 형사들을 소집하고 홍씨의 범행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TV 영상을 언론에 공개했다. 현상금 1000만원도 내걸었다. 총기와 실탄을 가진 홍씨가 2차 범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서다.

홍씨는 범행 4시간만에 부산 기장군의 한 교차로 인근에서 검문 중이던 경찰에 붙잡혔다. 홍씨의 휴대전화를 위치 추적한 경찰이 그의 동선을 파악했고, 인근에 있던 기장경찰서 신석기 경위가 신호 대기 중이던 택시를 검문해 뒷좌석에 타고 있던 홍씨를 붙잡았다.

홍씨의 바지 뒷편에서는 실탄이 장전된 권총이 발견됐다. 실탄 11발은 주머니에 있었다. 범행 당시에는 긴바지를 입고있었지만 검거 때는 검은색 타이즈와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신 경위는 “홍씨를 발견하자마자 총기를 쓸 가능성이 있어 손과 팔부터 제압했다”며 “심하게 반항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홍씨는 지난 1일에도 서면실탄사격장을 방문해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홍씨는 사격 전 작성하는 명부에 자신의 이름과 휴대전화번호를 적었다가, 볼펜으로 이름을 지운 후 가명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1일에 총기를 훔치려고 했지만 직원이 2명이라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며 “자살하려고 권총과 실탄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이틀 뒤 사격장을 다시 찾은 홍씨는 직원 2명 중 1명이 슈퍼마켓에 가기 위해 자리를 비운 틈을 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흥우 부산진경찰서장은 “홍씨가 자살하려고 범행했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2차례나 사격장을 찾아온 점, 도주하는 과정에서 옷을 갈아입은 점 등으로 다른 이유로 총기를 훔쳤을 가능성이 있다”며 “범행 동기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중상을 입은 사격장 전씨의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총기관리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영상·사진 부산경찰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