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임현식, 과거 명콤비였던 남포동과 재회… "같이 한 프로그램 하고 싶다"

 
기사 이미지

`사람이 좋다` 임현식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임현식, 과거 명콤비였던 남포동과 재회… "같이 한 프로그램 하고 싶다"

'사람이 좋다' 임현식이 명콤비였던 남포동과 만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연기장인 임현식의 한지붕 세가족'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현식이 남포동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포동은 과거 임현식과 드라마 '인간시장'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남포동은 과거 변함없는 외모로 눈길을 모았다. 두 사람은 "같이 한 프로그램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임현식은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었는데 요즘엔 왜 이렇게 어렵나"고 했다.

임현식은 남포동에게 "하나도 안 늙었네. 나만 늙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사람이 좋다 임현식’ ‘사람이 좋다 임현식’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