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걸스데이 민아, ‘아빠를 부탁해’ 스페셜 내레이터로 변신… ‘감성 내레이션’ 기대

기사 이미지

걸스데이 민아 `아빠를 부탁해` [사진 중앙DB]


 
걸스데이 민아, ‘아빠를 부탁해’ 스페셜 내레이터로 변신… ‘감성 내레이션’ 기대

그룹 걸스데이 민아가 '아빠를 부탁해' 스페셜 내레이터로 발탁되어 화제다.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 측은 3일 "4일 방송될 걸스데이 민아가 '아빠를 부탁해' 스페셜 내레이션을 맡는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민아가 아버지에 대한 다정한 마음을 여러 차례 표현했었던 만큼, 아빠와 추억을 만들어가는 딸의 심정에 깊이 공감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민아는 '아빠를 부탁해' 스페셜 내레이션을 통해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민아 측은 "평소 즐겨보던 '아빠를 부탁해' 스페셜 내레이션을 맡게 되어 기쁘다"며 "아빠와 더 많은 추억을 만들고 싶은 딸의 마음을 담은 내레이션을 선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방송에서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인 적 있는 민아는 "내레이션 녹음 도중 아빠 생각에 눈물이 나면 어떡하냐"면서 웃음 짓기도 했다.

민아는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방청석에 앉아있는 아빠를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이 화제가 되었다. 이처럼 아버지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만큼, 네 부녀의 일상을 보다 애틋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따뜻한 감성 내레이션을 들려줄 예정이다.

한편 민아가 내레이션을 맡은 '아빠를 부탁해'는 오는 4일 오후 4시 50분 SBS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걸스데이 민아 아빠를 부탁해’ ‘걸스데이 민아 아빠를 부탁해’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