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완구 선거사무소 도착” 성완종 비서 카톡 공개

기사 이미지

이완구 전 총리가 침통한 표정으로 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2013년 4월 4일 오후 2:38 금○○ 비서(성완종 의원실) : 이완구 선거사무소에 연락해서 지금 내포청사에서 출발하셨고 16:00경 도착하실 예정이라고 대신 전달바랍니다. 민 비서님.

검찰 “불법자금 3000만원 전달 증거”
변호인 “만났다는 내용 없다” 반박
140일 만에 나타난 이 전 총리
“진실 이기는 건 아무것도 없다”

오후 3:25 이○○ 보좌관 : 금, 거기 언제까지 있을겨? ○○○이 가능하면 인사드린다는데.

오후 3:51 금 비서 : 지금 부여사무소 거의 도착했습니다.

오후 5:08 금 비서 : 서울로 출발.

오후 5:41 회원(임모 수행비서) : 정무위 의사 일정 메일 발송 완. 확인바랍니다.

오후 6:03 금 비서 : 타이어 빵꾸나서 갈고 올라갑니다 . 고속도로 한복판서 타이어 갈고 ㅋㅋ.

 2013년 4월 4일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을 수행했던 금모 비서, 이모 보좌관, 임모 수행비서 등 세 명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2일 공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 장준현) 심리로 열린 이완구(65) 전 국무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첫 재판에서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이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지난 5월 15일 이후 140일 만에 법정에 모습을 나타냈다.

 이 전 총리는 2013년 4월 4일 충남 부여의 국회의원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직전 남긴 ‘성완종 리스트’와 언론 인터뷰 등이 수사의 발단이 됐다.

 검찰은 이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해 “성 전 회장의 비서진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보면 2013년 3~10월 성 전 회장의 동선(動線)이 그대로 드러난다”며 “이 중 4월 4일치는 이 전 총리가 성 전 회장을 만난 정황을 보여주는 증거자료”라고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당일 성 전 회장을 만난 기억이 없다”고 밝힌 이 전 총리를 강하게 압박했다.

 실제로 문제의 4월 4일 대화 내용을 보면 성 전 회장은 오전 11시46분 서울 경남기업 본사를 떠나 오후 2시 충남도청 개청식에 참석한 뒤 오후 2시38분 충남 부여에 있는 이 전 총리의 당시 재·보궐 선거사무소로 출발한 것으로 나온다. 또 성 전 회장은 오후 4시쯤 선거사무소에 도착해 한 시간가량 머문 뒤 5시8분에 서울로 출발한 것으로 돼 있다.

 이날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수행비서 임씨도 “성 전 회장의 일정 업무를 비서진끼리 공유하기 위해 2013년 3월께 카카오톡 대화창을 개설했다”며 “성 전 회장의 지시 사항 등을 이행했는지 추후 확인하려고 대화 내용을 보관해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전 총리 측 변호인은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고 해도 두 사람이 실제로 만났다는 내용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또 임씨를 상대로 “성 전 회장이 돈을 상자에 포장하거나 전달하라고 심부름을 시킨 적이 있느냐, 성 전 회장이 쇼핑백을 소지한 채 누군가를 만나러 가는 걸 봤느냐”고 캐물었다. 이에 대해 임씨는 “특별히 기억나는 건 없다”고 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과 변호인 측은 성 전 회장과 이 전 총리가 만났는지를 두고 4시간45분간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재판부는 사건 당시 성 전 회장을 직접 수행한 금 비서와 여모 운전기사, 측근 보좌관 이씨를 오는 27일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시켜 신문키로 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재판에 앞서 모두발언을 자청해 “많은 사람이 오가는 선거사무실 문을 두드리고 금품을 전달했다는 걸 상식적으로, 경험칙상으로 어느 누가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며 기존대로 금품수수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이 세상에서 진실을 이기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