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A급 수배자 잡았다던 신입 여경 알고보니

A급 수배자를 검거했다던 새내기 여경의 무용담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청주 청원경찰서 율량지구대는 지난달 23일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로 수배된 김모(49)씨를 검거했으며, 이 과정에서 신입 B순경이 주도적인 활약을 했다고 치켜세웠다. 이에 따르면 B순경은 택배기사로 변장한 채 김씨가 거주하는 충북 청원군의 한 아파트로 찾아가 김씨를 안심시키고 유인해냈다. 대담한 여경에게 언론의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그러나 이 같은 무용담은 10일 만에 빛이 바랬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자체조사 결과 당시 B순경은 도주로를 차단하기 위해 1층에서 대기하고 있었으며 김씨를 검거한 건 15층에 있었던 다른 경찰이었다고 2일 밝혔다. B순경이 택배기사로 위장해 초인종을 누르고 범인을 유도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었다.

 의혹은 경찰이 B순경의 활약상을 대대적으로 알린 직후 제기됐다. 검거 장면을 보도하기 위해 일부 언론에서 경찰에 폐쇄회로TV(CCTV) 자료를 요구했지만 해당 지구대는 “CCTV가 고장 났다”고 얼버무리는 등 석연치 않게 대응했다. 의혹이 불거지자 충북청은 조사에 나섰고 해당 지구대가 B순경의 공적을 부풀린 것을 적발했다.

 지구대 관계자는 “신임 여경이 고생했고, 후배들을 챙겨주려고 잘못된 내용을 전한 것 같다”며 문제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충북청은 “관련자를 엄중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