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테임즈 40-40, 프로야구 역사를 쓰다

기사 이미지

40홈런-40도루. 34년 한국 프로야구에 새로운 기록이 나왔다.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에릭 테임즈(29)가 프로야구 최초로 40홈런(47개)-40도루(40개)를 달성했다.

 테임즈는 2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3회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내 1루에 나간 뒤 나성범의 타석 때 2루 도루에 성공했다. SK 투수 신재웅이 견제구 2개를 던진 뒤 타자 나성범을 향해 첫 번째 공을 뿌리자 테임즈는 2루로 쏜살같이 질주했다. 포수 정상호의 송구보다 먼저 2루에 도달한 테임즈는 베이스를 뽑아들고 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경기 후 NC 구단은 테임즈의 기록을 기념하기 위해 이날 경기에 사용한 1·2·3루에 있던 베이스를 모두 가져갔고, 새 베이스를 SK에 전달할 예정이다.

 40홈런-40도루는 한국은 물론 일본 프로야구에서도 나온 적이 없다. 메이저리그에서도 호세 칸세코(1988년·42홈런-40도루), 배리 본즈(96년·42-40), 알렉스 로드리게스(98년·42-46), 알폰소 소리아노(2006년·46-41)가 한 차례씩 기록한 게 전부다.

 지난해 한국 프로야구에 데뷔한 테임즈는 내년 시즌에도 NC 유니폼을 입게 됐다. 경기 전 NC 구단은 “테임즈와 큰 틀에서 재계약에 합의했다. 세부 조율만을 남겨두고 있다”고 밝혔다. NC는 1회 시즌 47호 스리런 포를 포함, 4타수 2안타(1홈런)·4타점을 기록한 테임즈의 활약으로 5위 SK를 9-2로 물리치고 5연승을 달렸다. 이날 연장 10회 접전 끝에 kt를 5-4로 꺾은 선두 삼성과는 1경기 차를 유지했다. NC와 삼성은 2경기씩을 남겨두고 있는데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NC의 역전 우승도 가능하다. 5위 다툼을 하고 있는 SK는 이날 패배로 6위 KIA에 0.5경기, 7위 한화에 1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테임즈와 최우수선수(MVP) 경쟁을 펼치고 있는 넥센 박병호는 서울 목동 롯데전에서 5회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스리런 포를 날렸다. 3타점을 추가한 박병호는 146타점째를 올려 역대 프로야구 최다 타점 기록(144타점·2003년 삼성 이승엽)을 넘어섰다. 또 시즌 53호 홈런으로 지난해 기록(52홈런)을 넘는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도 세웠다. 넥센은 롯데를 10-6으로 물리치고 KIA에 1-2로 패한 두산을 제치고 단독 3위가 됐다.

 ◆삼성, 대구구장 고별전=삼성은 올 시즌 마지막 홈경기였던 kt전을 끝으로 프로야구 원년인 82년부터 34년 동안 함께했던 대구구장을 떠난다. 대신 내년부터 대구시 수성구 연호동에 건설 중인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 새롭게 둥지를 튼다. 경기 전 이선희·함학수·김시진 등 올드 스타들이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을 격려했고, 박충식(시구)·양준혁(시타)·이만수(시포)는 시구 행사에 나섰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2일)
▶한화 6-3 LG ▶넥센 10-6 롯데 ▶NC 9-2 SK
▶삼성 5-4 kt ▶KIA 2-1 두산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