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상문 “프레지던츠컵 우승 돕고 입대”

기사 이미지

배상문

8일 개막하는 프레지던츠컵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선발된 배상문(29)이 2일 경기도 성남시 운중동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병역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마음고생을 한 그는 입대를 결정한 뒤 홀가분한 표정이었다.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하는 각오도 밝혔다. 그는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뽑힌 건 영광이다. 인터내셔널팀 승리에 기여한 뒤 군대에 가고 싶다”며 입을 열었다.

병역 논란은 내 불찰 … 조심할 것
복무 기간 헛되게 보내지 않겠다

 배상문은 “우승하고 왔을 때는 쓸쓸하게 귀국했는데 이번엔 (병역 문제 때문에) 공항에 많은 분이 나와 계셔서 놀랐다”며 “나에 대한 관심이 많은 걸 느꼈다. 행동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경찰 조사도 받았는데 제 불찰로 일어난 일이니 잘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배상문은 프레지던츠컵 파트너로는 뉴질랜드 동포인 대니 리가 가장 편하고, 통차이 짜이디(태국)나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도 좋은 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회가 열리는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배상문은 두 차례 우승했다. 2013년과 2014년 한국프로골프협회(KPGA)투어 신한동해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그는 “이 골프장은 페어웨이가 넓어 드라이브샷을 하기 편하다. 그렇지만 그린 굴곡이 심한 편이다. 아이언샷을 정교하게 하지 못하면 상당히 먼 거리에서 퍼트를 해야 한다. 그래서 아이언샷이 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상문은 올해 남자 골프의 ‘빅3’인 조던 스피스(22·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로리 매킬로이(26·북아일랜드)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데이는 거리가 어마어마하게 나간다. 스피스는 내가 본 골퍼 중에서 퍼트를 가장 잘한다. 매킬로이는 모든 걸 갖췄다. 세 선수 중 굳이 최강을 꼽자면 아직은 매킬로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나도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싶다. (병역 의무를 다할 때까지) 시간이 걸리겠지만 기다려 달라”고 했다.

 그래도 군 입대로 인한 공백에 대한 부담은 남아 있다. 배상문은 “올해 내내 이 문제 때문에 경기에 집중하기 힘들었다”면서 “골프 선수는 매년 목표를 보고 달린다. 그걸 다 놓고 오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국방의 의무는 선수생활 측면에서 보면 쉬는 시간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 그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