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주 버섯농장 주인 암매장 발견, 용의자는 외국 도주


경기도 여주시에서 버섯농장을 운영하는 50대 남성이 암매장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실종 신고된 지 6일 만이다. 경찰은 피해자 통장에서 수천만원을 인출한 외국인 노동자 2명을 용의자로 특정했지만 이미 고국으로 출국한 상태다.

2일 오후 2시50분쯤 여주시 능서면 A버섯농장에서 40여m 떨어진 밭에서 농장주 안모(54)씨가 숨진 채 암매장돼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안씨는 70~80cm 깊이의 구덩이에 상하의 속옷만 입은 채로 누운 상태였다.

안씨의 남동생은 지난달 26일 오전 9시40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농장 관리인이 이날 오전 6시30분쯤 출근해 보니 안씨와 안씨의 차량이 보이지 않는다며 동생에게 전화한 뒤였다. 안씨는 전날 오후 9시20분쯤 경북 영양에 거주하는 어머니에게 “이번 추석에 가지 못한다”고 전화한 뒤 종적을 감췄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현금인출기와 계좌이체 등을 통해 안씨 계좌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3300만원이 인출된 사실을 확인했고, 지난달 30일 오후 9시쯤 은행 주변 폐쇄회로TV(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불법 체류자 F씨(50)와 D씨(24) 등 용의자 2명의 신원을 특정했다.

F씨는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안씨 농장에서 근무해 왔고 D씨는 최근 F씨와 같은 집에서 거주하며 여주의 한 도예공장에서 일했다. 현금 인출은 주로 D씨가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들은 이미 지난달 30일 오후 5시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 접수 즉시 금융정보에 대한 압수영장을 발부받았지만 추석 연휴 기간이어서 30일 오전이 돼서야 은행 등 금융기관 20여 곳에 금융거래정보를 요청했다”며 “은행을 통해 A씨 돈이 인출됐다는 사실을 전달받은 지 4시간여 만에 용의자 신원을 파악했지만 이미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한 뒤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안씨 집안에서 수억원짜리 정기적금 통장과 현금 600여만원도 발견됐다”며 “현재 금융기관의 통보가 계속 오고 있는 중이어서 피해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안씨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F씨 등을 강도살해 등 혐의로 인터폴에 적색 수배할 방침이다.

여주=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