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 은사에게 사기친 50대…"사업자금 빌려주면 높은 이자 돌려주겠다"


성공한 건설사업가 행세를 하며 “사업비를 빌려주면 높은 이자를 되돌려주겠다”고 자신의 고교 담임 교사를 속이고 퇴직금을 받아 도주한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고교 시절 담임 교사를 만나 성공한 사업가인 것처럼 행세하며 “높은 이자를 줄테니 사업자금을 빌려달라”고 속이고 퇴직금 1억 3000여만원을 편취한 혐의(사기)로 오모(55)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해 학교 졸업생 모임에서 고교 담임이던 이모(66)씨를 만나 자신이 필리핀 광산개발업으로 성공한 사업가인양 행세하며 사업 자금을 빌려줄 것을 제안했다. 오씨는 “해외 광산개발 뿐 아니라 국내 건설업도 병행하고 있는데, 지금 하고 있는 경기도 요양원 공사를 마무리하기 위한 자금이 필요하다”며 투자를 부탁해 이씨를 설득했다. 피해자 이씨는 자신의 제자인데다 “이자를 높게 쳐서 돈을 돌려주겠다”며 설득하는 오씨에게 속아 지난해 3월과 8월에 걸쳐 퇴직금으로 가지고 있던 돈 1억3000여만원을 빌려줬다.

그러나 오씨는 지난해 12월 필리핀으로 출국한 후 돈을 돈을 돌려주지 않고 잠적했다. 결국 이씨는 지난 1월 제자를 경찰에 고소할 수 밖에 없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21일 한국으로 입국하던 오씨를 공항에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오씨가 사업이 잘 되고 있는 것처럼 행세한데다 옛 제자의 제안이라 더 쉽게 속을 수밖에 없었다”며 “돈을 투자하거나 빌려줄때는 가까운 사람이라도 신중하게 확인하고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