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마추어 레이스 최강자 가리는 '엑스타 슈퍼챌린지 최종전' 4일 개최


'아마추어 레이스' 엑스타 슈퍼챌린지 최종전이 4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서킷에서 열린다. 슈퍼레이스가 만들고 금호타이어가 후원하는 엑스타 슈퍼챌린지는 아마추어 레이스 중 유일하게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공인을 받은 대회다.

4일 열리는 슈퍼챌린지는 2015시즌 6번의 레이스 중 챔피언을 결정짓는 마지막 경기로 선수들의 뜨거운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2015시즌 내내 치열한 접전으로 관심을 모았던 GT3 클래스(150마력 미만)에서는 김양호(다이노케이)가 시리즈 포인트 62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로터스 클래스에서는 배선환(99점)과 노지철(이상 LCK·92점)이 시리즈 포인트 7점차로 격전을 펼치고 있다. 2.0 디젤 차량이 출전하는 슈퍼D-1에서는 정성훈(COSAUTO Racing)이 103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뒤를 이어 정주섭(DRT·97점), 김상일(TOD·90점)이 뒤를 쫓고 있다. 최종전 성적에 따라 세 선수 모두 시즌 챔피언을 차지할 수 있다.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축제인 만큼 다양한 종류의 종목이 개최된다. 서킷 1바퀴를 빠르게 도는 시간으로 순위를 정하는 타임트라이얼 7개 클래스와 프로 레이싱과 같은 방식인 스프린트 3개 클래스가 열린다. 드리프트와 탄탄한 기본기를 테스트하는 짐카나 등 총 12개 클래스도 개최된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