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화재 레오 보내고, 그로저 영입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삼성화재는 2일 "레오는 개인적인 사유로 팀 합류 시점이 늦어지며 끝내 결별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세 시즌을 함께한 '쿠바특급' 레오(25)와 이별을 택한 대신 독일 국가대표 출신 괴르기 그로저(31)를 선택했다. 지난 시즌 후 재계약한 레오가 팀 훈련을 시작한 9월에도 팀에 합류하지 않자 교체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마침 그로저가 이적 시장에 나와 계약을 성사시킨 것이다.

그로저는 헝가리 출신이지만 배구선수 아버지를 따라 어릴적 독일로 건너갔다. 키 2m·몸무게 99㎏의 탄탄한 체격을 자랑하는 라이트 공격수인 그로저는 2008-09시즌부터 독일 분데스리가의 VfB 프리드리히스하펜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2008-09시즌에는 문성민(현대캐피탈)과 함게 뛰기도 했다. 2010-11시즌 폴란드 리그 아세코 레조비아로 이적한 그로저는 두 시즌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2011-12시즌에는 MVP까지 차지했다. 2012-13시즌부터는 러시아 벨고로드로 둥지를 옮겼다. 현재 독일 대표팀에 합류한 그로저는 유로피안 챔피언십이 끝나는대로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