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SK 정의윤 '9월 MVP' 선정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외야수 정의윤(29)이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9월 MVP’에 선정됐다.

정의윤은 1일 치러진 KBO 리그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유효표 28표 중 16표(57.1%)를 얻어 NC 스튜어트(5표)와 테임즈(3표) 등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정의윤이 월간 MVP를 차지한 것은 2005년 데뷔 후 처음이다. 정의윤은 2일 인천에서 열리는 NC와의 홈경기에 앞서 상금 200만원과 함께 100만원 상당의 타이어뱅크 타이어 교환권을 받는다.

부산고를 졸업하고 2005년 LG에 입단한 정의윤은 파워를 갖춘 '미래의 4번타자'로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결국 꽃을 피우지 못하고 지난 7월 24일 트레이드를 통해 SK로 이적했다. SK 유니폼을 입은 정의윤은 김용희 감독의 신임 속에 4번타자로 나서면서 잠재력을 폭발했다. 정의윤은 57경기에서 타율 0.346(185타수 64안타)·14홈런·44타점을 기록했다.

9월 성적은 더 뛰어나다. 정의윤은 9월 한 달 동안 26경기에 나서 타율 0.422(90타수 38안타)·23타점·9홈런을 기록, 월간 최다안타 1위, 홈런·출루율(0.495) 2위, 타율·장타율(0.811)·득점(24점) 3위에 올랐다. SK는 정의윤의 활약 속에 5위를 유지하며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한 발 앞서 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