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잠복차량 털다 붙잡힌 '부축빼기' 절도범

운전자가 술에 취해 대리기사를 부르거나 잠을 자고 있는 차량만을 골라 절도 행각을 벌이던 40대가 경찰이 잠복 중인 차량을 털려다 붙잡혔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는 2일 상습절도 혐의로 김모(46)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17일 오전 1시30분쯤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유흥가 길가에 세워둔 자신의 승용차에서 잠을 자던 한모(34)씨의 휴대전화 등 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지난 4월부터 6개월간 52차례에 걸쳐 6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김씨는 만취한 운전자에게 대리기사인 척 접근하며 범행했다. 또 길거리 취객들을 부축하면서 주머니 속 휴대전화를 훔치는 이른바 ‘부축빼기’도 일삼았다.

김씨는 폐쇄회로TV(CCTV)가 없는 곳에서 범행하고 범행 후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하는 방법으로 수사망을 피했다.

급기야 경찰은 몸에 소주를 바르고 개인차량을 이용해 40여일간 잠복하다 지난달 23일 오전 1시50분쯤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유흥가에서 잠복 차량을 털려던 김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특수절도 등 전과 7범으로 4년 전 출소한 뒤 일용직 등을 전전하다 다시 절도를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성남=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